쉽게 쓰여진 시 (윤동주)

스스로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 실천하는 배움

쉽게 쓰여진 시


윤동주


창(窓) 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六疊房)은 남의 나라,

 

시인(詩人)이란 슬픈 천명(天命)인 줄 알면서도

한 줄 시(詩)를 적어 볼까,

 

땀내와 사랑내 포근히 품긴

보내 주신 학비 봉투(學費封套)를 받어

 

대학(大學) 노―트를 끼고

늙은 교수(敎授)의 강의 들으려 간다.

 

생각해 보면 어린 때 동무들

하나, 둘, 죄다 잃어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나는 다만, 홀로 침전(沈澱)하는 것일까?

 

인생(人生)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詩)가 이렇게 쉽게 씌어지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육첩방(六疊房)은 남의 나라

창(窓) 밖에 밤비가 속살거리는데,

 

등불을 밝혀 어둠을 조금 내몰고,

시대(時代)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는 최후(最後)의 나,

 

나는 나에게 작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위안(慰安)으로 잡는 최초(最初)의 악수(幄手).



△ 잠시 기다리면 프레지가 로딩됩니다.


이미지 맵

호모구거투스

세상은 넓고, 학교는 좁다.

    '학습자료/현대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