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소서 잘 쓰는 법 #06

스스로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찾아 실천하는 배움

브런치에 쓴 글의 스크린샷.




자소서 쓰기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안내를 해야겠다고 맘 먹고 첫 글을 쓴 게 2017년 9월이었다. 당시에는 그냥 1번 문항으로 하나, 2번 문항으로 하나, 이런 식으로 글 4개만 쓰고 종료하려 했는데 쓰다 보니 자꾸 하고 싶은 말이 많아졌다. 실제로 학생들의 자소서를 첨삭해 주면서 느꼈던 반복되는 아쉬움이나 문제의식 등이 글로 표현되었던 것 같다. 그렇다, 내 자소서 도움 글에는 문제의식이 있다. 거짓이 판치는 세상에 자기 이해를 바탕으로 한 진실로써 승부하는 것이 더 경쟁력이 있다는 믿음에 기초한다.


그렇게 시작한 글이 3년째인 이제서야 공통문항 3번을 다루었다. 역시 쓰다보니 장황해졌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그리고 훌륭한 사례를 풍부하게 제시하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 그런데 이 둘은 서로 충돌하는 아쉬움이다. 그러니, 이쯤에서 만족하려 한다.



(브런치 매거진 : 참된 성장의 진실한 기록)

자소서 잘 쓰는 법 #06 ― 공통문항 3번, 착하기만 해서는 안 돼요.

https://brunch.co.kr/@googeo/51 (☍)

 

이미지 맵

호모구거투스

세상은 넓고, 학교는 좁다.

    '연구/대입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댓글 0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