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우리에게 아프게 해서 미안하다고 한다. 
더 깊이 뿌리내리게 하려면 어쩔 수 없었다고도 했다. 
그리고 봄에게는 아팠던 만큼 우리를 포근히 안아주라고도 말했다. 
겨울에게 많이 미안한 노래. 봄처럼 따뜻한 노래.

커피소년이 자신이 직접 만든 '겨울이 봄에게'라는 곳에 대해 이야기한 내용.

 

곡을 쓰고 부른 커피소년이 직접 곡에 대해 설명한 글입니다. 이 글이 너무 좋아 오랜만의 커버스토리를 이 글로 엽니다. 코로나19와 싸우는 모든 우리들에게 아팠던 만큼 더 따뜻한 봄이 오기를, 더 단단해진 뿌리로 서로가 희망이 되어주는 공동체가 되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당신을 모두가 기다립니다. 
차가운 난 모두에게 미안하죠.
그래서 저 또한 기다립니다. 
이제 그만 좀 쉬고 싶어요.
차가운 눈물을 아끼지 않았어요. 
매서운 바람도 쉴 새 없이 내었죠.
봄이란 그대가 내게 맡긴 그 일을 
묵묵히 해오며 당신을 기다렸어요.
나에게 아파하고 원망했죠. 
그래서 당신을 더 기다리나 봐요. 
아팠던 그만큼 안아주세요. 
내 본심이 아니었단 말도 해줘요.
차가운 눈물에 젖어들지 않으려 
그들은 많이도 단단해졌어요.
매서운 바람에 흔들리지 않으려 
그들은 땅속 깊이 더 깊이 뿌리내렸죠.
그러니 당신이 찾아와 준다면 
보란 듯이 그들은 꽃을 피워 내겠죠.
참고 또 참았던 만큼이나 
향기로운 꽃잎들을 가지마다 피워내겠죠.
나 또한 간절히 바랬던 기쁨. 
그러니 그 누구보다 반갑겠죠.
차가운 나는 이제 물러가요. 
화사한 당신이 채워주세요.
봄이란 그대. 
따뜻한 그대. 
봄이란 그대.

커피소년, '겨울이 봄에게'

 

 

Photo by  Annie Spratt  on  Unspla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