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국어


아들 진료 보고 돌아오는 길,

녀석이 차창 밖을 보더니 반복해서 외친다 ― 

"엄마 아빠다!!!"

그래, 저 벽화처럼 활짝 웃으라는 거구나.

지나칠 뻔했던 우리를 '발견'해 주어서 고마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