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국어

현재형 어미를 사용하여 시적 상황을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시에서 활용되는 모든 표현 방법은 대상이나 주제를 독자에게 실감나게 전달하는 데 그 목적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표현 방식은 시적 대상을 생생하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의문이 들 수도 있어요. 가령 시가 죽음을 다루고 있어서 생생함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이지요. 그러나, 시가 죽음을 다룰지라도 그 상황을 생생하게 독자들에게 전달해야 효과가 있겠지요? 따라서 '생생함'이란 대상의 상황이 아니라, 그 상황을 독자들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나 효과에 대한 것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비슷한 개념으로 '생동감'이 있습니다.


* [A]와 [B]는 모두 의성어를 활용하여 대상의 생동감을 드러내고 있다.

* ‘여름’과 ‘감’을 감각적으로 표현하여, 고향의 계절감을 생동감 있게 드러내고 있다. 

* 공감각적 표현을 통해 대상을 생동감 있게 묘사하고 있다.


생생한 것과의 차이는 '동'이 들어가 있다는 것이지요. 즉, 내용에 움직임의 요소가 있고 그것이 느껴질 때는 '생동감'이라는 용어를 씁니다. '생생함(+움직임)'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시는 이런 정적인 상황이라 하더라도 독자들이 잘 느낄 수 있도록 생생하게 전달해야 합니다.


'학습자료 > 개념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액자식 구성과 삽화식 구성  (0) 2019.04.22
사건을 다각도로 제시? 입체적으로 제시?  (0) 2019.04.21
생생하게?  (0) 2019.04.09
감각적 형상화  (0) 2019.04.08
설의적 표현  (0) 2019.04.08
통사 구조의 반복(feat. 대구법, 연쇄법)  (0) 2019.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