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수업 후기] "내 삶의 독해력"(2017. 1학기~여름방학)

▲ '(국어의 기술 외전) 독해력 강화 도구 3가지'(이해황 저)의 표지.


2017학년도 2학년 1학기에는 다음을 목표로 방과후수업을 개설하여 운영하였습니다.


문제풀이전략을 중점적으로 연습시켜서 국어영역 성적을 올리자.

1주에 1시간 수업을 하다보니 독해력 강화도구의 종류와 사용방법을 익히는 데만 한 학기가 내내 걸렸습니다.

그 과정에서 교사인 저에게도 의아한 기호들이 일부 있었습니다만, 전체적으로는 분명 유용한 방법이라고 판단이 되었습니다.

직접 사용하기 전에는 잘 모릅니다. 하지만, 지문 독해를 하는 과정에서 직접 도구를 활용해 보면 책에서 소개한 도구들의 유용성을 금방 알게 됩니다. 저의 경우에는 당시에 틈틈이 읽던 <총, 균, 쇠>를 이해하는 과정에서 이 책의 도구를 저도 모르게 적용하는 모습을 발견하고 좀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많은 학생들 입장에서는 이 책의 도구들이 그리 유용하게 느껴지지 않았었나 봅니다.

도구만 익히고 그것을 활용하지 않는 과정이 지루하기도 했을 것 같고, 예시로 분석하는 지문들에서도 큰 흥미를 느끼지 못했을 것 같습니다.

그 결과, 여름방학에 연장 강좌를 개설했을 때 대부분의 학생들이 이탈하였고, 거의 새로운 학생들과 함께 독해력 강화도구의 지문 적용 연습을 시작하였습니다. 총 10시간을 매일 한 시간씩 각자의 능력에 맞게 한두 단계에 적용 연습하는 방식이었습니다. 


오늘 모의고사 자가분석카드를 학생들에게 나누어주고 지난 번에 치른 9월 전국연합을 성찰해보도록 하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몇몇 학생들이 이렇게 말하더군요.


독해력 강화도구 덕분에 비문학 많이 맞혔어요.

이렇게 말해주는 학생들이 있어, 고맙고 또 기분이 좋았습니다. 진심을 알아봐 주어서랄까요?

아마 소위 비문학이라고 흔히 불리는, 수능 국어의 '독서' 파트에서 성적이 올랐거나 지문 분석이 쉬워졌음을 느꼈다면, 여름방학 강좌를 수강했던 학생일 것입니다.

그래서 부탁했습니다. 우리가 아직 수능이라는 종착지에 다다르지는 않았지만, 과정에서 좋은 기분을 느꼈다면 다른 친구들에게도 전해주면 좋겠다고 말이죠.

이미지 맵

참여/방과후수업 다른 글

댓글 2

    • 박민준 학생이 당시 메타국어에서 운영되던 디스커스에 남긴 댓글을 옮깁니다.
      (2017.9.26)
      ―――
      사실 1학기에 방과후 신청을 할 때 별 생각없이 박민 선생님 수업을 듣기 위해 독해력 강화 수업을 신청했습니다. 막상 수업에 들어가자 비문학 지문을 분석하는 새로운 방법을 사용해 문제를 분석해야 했고, 그 점에 대해 약간 회의적으로 생각했었습니다. 당시 저는 나름 비문학 문제를 푸는데 자신이 있었고, 지문에 표시를 해가면서 푸는 게 귀찮기도 했고 필요성을 전혀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저는 '일단 박민 쌤이니 믿고 보자.'는 식으로 독해력 도구를 익히기 시작했고, 처음보는 개념들에 낯설어 하면서도 그 나름의 즐거움을 느꼈습니다. 열심히 도구를 익혀 지문을 분석하기 시작했고, 비문학을 푸는 데 있어 새로운 경지를 느낀 것 같았습니다.
      전 원래 문제를 먼저 보고 지문을 읽었습니다. 사실 이렇게 하면 시간도 적게 들고 정답률도 높아 계속 이 방법을 고수하고 있었는데, 사실 마음 한 켠에는 지문이 한 눈에 안 들어오는 경우도 있어 찜찜함을 느낄 때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독해도구를 익히니 지문을 시각적으로 한눈에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문을 읽고 문제를 풀어도 지문 자체를 이해할 수 있어 문제를 풀기 쉬웠습니다. 머리 속에 애매하게 정리 되던 글이 또렷하게 정리되는 느낌이랄까요?
      아무튼 최근 있었던 9월 모평에 이 방법을 적용해보았습니다. 비문학이 확실히 쉽게 풀리더군요. 한 문제를 틀리긴 했는데, 확실히 전보다 정리가 잘 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처음에는 의심하고 거부했던 방식을 어느샌가 제가 더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심지어 영어 지문에 독해도구를 사용해 봤는데 나쁘지 않더군요. 주변에 국어 공부 어떻게 하냐고 물으면 이 책부터 추천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이 책에 나오는 방법 그대로 따라하기는 힘들 수도 있겠죠. 하지만 이 독해도구를 일단 익혀 놓으면 도움이 된다는 것만 친구들이 깨달았으면 좋겠습니다.

    • 김도현 학생이 당시 메타국어에서 운영되던 디스커스에 남긴 댓글을 옮깁니다.
      (2017.9.27)
      ―――
      이 책은 방과후 수업을 통해 알게된 책인데, 방과후 수업 초반에는 수업만 열심히 듣고, 수업 외의 시간에는 이 책에 전혀 시간을 투자하지 않았습니다. '이런게 좋긴 하겠지, 근데 필요할까' 라는 생각 때문이었던것같습니다. 그런 생각을 하며 방과후 수업을 듣던 중 선생님께서 이런 말씀을 하셨던 것 같습니다.(언제인지는 기억이..) 해보지도 않고 이 책을 판단하려 하지마라, 여러분이 해보고 이 책을 판단해라 라는 말을 듣고 난 뒤 저는 제 자신을 돌아보고, '그래 일단은 해봐야지' 라는 마음을 먹고 이 책을 공부하기 시작 했습니다.
      이 책을 본격적으로 공부한 것은 여름방학때부터였습니다. 학기중보다 비교적 시간이 많았으니까요. 여름 방학의 시작부터 끝나기 전까지 꾸준히 책에서 나오는 도구들을 익히고 적용해 나갔습니다.
      여름 방학 후에도 계속해서 도구들을 적용해 나온 결과 9월 모평에서 저는 비문학 지문의 문제 중 1개 밖에 틀리지 않았습니다. 저는 정말 기뻤습니다. 왜냐면 6월 모평에서 저는 비문학 지문의 문제 중의 반을 틀렸었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여름방학 때 책에서 나온 도구들을 적용하는 과정에 있어서 열심히 하기는 했었지만 뭔가 확신은 없었습니다. 글의 내용이 머릿 속에 잘 들어오기는 했지만 과연 문제도 잘 풀릴까라는 의문점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9월 모평에서 비문학 지문을 푸는 도중에 문제가 잘 풀림을 느꼈고, 매기는 동시에 확신했습니다. 이 책은 정말로 괜찮은 책이고, 앞으로도 도구들을 쭉 적용해 나가도 전혀 문제 없겠구나 라고 말이죠. 혹시 비문학만이 아니더라도 국어를 정말 잘하고 싶은데 여태까지의 독서량이 부족하다 싶은 학생들은 이 책으로 공부 해보기를 추천합니다.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