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느 꽃들처럼 금방 지지 말아줘. 

스스로의 힘으로 햇살과 물을 머금어 줘.

너에게 깃든 푸르름이 

언젠가 온 하늘을 물들이길 기다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