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국어

여느 꽃들처럼 금방 지지 말아줘. 

스스로의 힘으로 햇살과 물을 머금어 줘.

너에게 깃든 푸르름이 

언젠가 온 하늘을 물들이길 기다릴게.

 

 

'높은마음 > 커버스토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년 11월, 소년과 꽃  (0) 2020.10.29
2020년 5월, '알바트로스'  (0) 2020.04.27
2020년 4월, '겨울이 봄에게'  (0) 2020.03.23
2019년 9월 ― 개학  (0) 2019.09.12
2019년 8월 ― 유쾌한 중의의 세계  (1) 2019.08.06
2019년 6월 ― 뭘까  (0) 2019.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