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떤 사소한 것이라도 열심히! (안소정 글)

... 이 글을 읽게 될 많은 영일고등학교 1,2,3학년 후배님들에게 말하고 싶은 건 딱 한 가지예요. 나에게 주어진 그 어떤 사소한 것이라도 열심히 하자예요. 만약 제가 독서토론부 동아리 활동을 하며 그냥 금요일 몇 시간 때우기용으로만 생각했더라면 교내토론대회 우승과 각종 대외 토론대회 참여는 없었을 거예요. 만약 제가 윤리와 사상 시간에 주어진 5분 정도의 발표 기회를 대충 했더라면 저는 대학에 와서도 조별과제를 대충하는 프리 라이더(Free Rider)가 됐을지도 몰라요. 그 당시에는 공부하기도 바쁜데 이런 걸 왜 하냐는 생각이 들기도 했었는데 지금 20살, 대학 새내기로서 살아 보니 제가 고등학교 다니면서 했던 많은 활동들이 다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죠. 또 선생님들께서 후배님들에게 하는 잔소리는 절대 후배님들이 잘 안되길 바라서 그러는 것이 아니라 다 잘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하시는 것이기 때문에 후배님들이 나쁜 쪽으로 받아들이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 


호모 구거투스의 브런치, <졸업이 싫었어 #01 - 안소정> 중에서

brunch.co.kr/@googeo/15


<졸업이 싫었어> 프로젝트는 영일고 졸업생들이 재학 중 미래의 의미 있는 삶을 준비하고, 더 넓고 따뜻한 관점으로 세상을 대하는 사람으로 성장한 기록입니다. 

이미지 맵

저널/졸업이싫었어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