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학종 콘퍼런스로 본 교과세특

브런치에 쓴 글입니다.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brunch.co.kr/@googeo/3



... 이로부터 도출할 수 있는 전략은 이렇습니다. 교사가 수업 중에 '관찰'한 결과나, 수행평가에서 보인 실적을 교과세특에 적어주면 대학으로부터 '구체적'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므로, 교사가 수업 중에 '관찰'할 수 있는 여유가 필요하고, 문제풀이식 수행평가보다는 한 학기 동안 꾸준히 노력을 기울일 수 있는 탐구형 과제가 더 좋겠지요. 물론, 학생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수업 중에 수행평가를 할 수 있는 시간이 필수적으로 확보되어야 할 것입니다. (계속 읽기)


 

이미지 맵

교사용/참된성장의진실한기록(기록편)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