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8월 커버스토리


J는 땀을 많이 흘립니다. 

그러면서도 운동을 좋아하여 땀에 옷이 젖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학교에 티셔츠를 여러 개 가져오지요. 몸도 마음도 건강하고 참 긍정적인 학생입니다. 

그런데 간혹 운동을 하다가 5교시 수업이나 야간자습 시작 시간을 미처 못 지킬 때가 있습니다. 교실에 들어간 저에게 그 순간이 포착이 되면 저는 적나라하게 노출된 이 학생의 건강한!! ― 약간은 푹신해 보이는 ― 육신을 목격할 수밖에 없게 됩니다. 


J는 땀과 함께 부끄러움도 많습니다. 부끄러움이 많은 J는 저에게 맨몸이 들키자, 황급히 방석으로 몸을 가리고 책상 뒤로 숨습니다. 몸을 더 웅크릴수록 아이들의 웃음소리도 커집니다. 다시는 안 그러겠다고는 하지만, 벌써 몇 번째 듣는 말입니다. 


귀여운 녀석이지요? 지금의 순수함이 참 보기 좋습니다. 계속 간직했으면 하네요.


표지모델, LJH.

이미지 맵

저널/커버스토리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