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D 보고 칼럼 쓰기[과학] 13강


시몬 예츠 : 우리가 쓸데없는 것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 | TED2018

이 즐겁고 진심이 담긴 강연에서 시몬 예츠는 자신의 기발한 발명품들을 선보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를 대신해 야채를 다듬어 주거나, 머리를 잘라주거나, 립스틱을 발라주는 등의 로봇은 거의 성공하지 못하지만 바로 그 점이 핵심입니다.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쓸데없는 기계를 만드는 것의 백미는 우리가 항상 정답을 알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언제나 정확히 알아야 한다는 고정 관념도 없어지죠. 양치질을 대신 해주는 핼멧이 문제해결의 정답은 아닐지 모르지만, 의문을 갖는 행위 자체가 의미있는 것입니다."


――――

구거투스: 첫째, 압박을 열정으로 바꿀 수 있는 것은 마음의 여유인 것 같아요. 시몬처럼 뭔가를 즐겁게 하려면 압박감을 버려야 하죠. 적어도 그래야만 뭔가 시작이라도 할 수 있어요. 둘째, 뭔가를 만드는 것과 같은 생산적인 작업은 우리를 더욱 창의적이게 이끌어 주며, 그 과정에서 실패를 대하는 태도가 성숙해 지는 것 같아요. 주어지는 것들만을 잘하기 위한 노력들은 실패에 대해 이렇게 관대할 수 없을 거에요.


학업과 활동 등 여러가지로 지쳐 있는 우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뿐만 아니라 삶의 자세까지를 생각해 볼 수 있게 해주는 뜻깊은 강연이었습니다. 이 강연을 통해 시험 이후에 쓸데 없는 것을 만들고자 하는 아이디어가 발화되었기를 기대합니다.

이미지 맵

참여/방과후수업 다른 글

이전 글

다음 글